키플랫폼2021

일의 실제적 디지털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우리가 일터에서 알게 된 진실 하나. 바로 우리는 그동안 '가짜일'(Fakeworking)을 많이 해왔다는 것입니다. 원격근무를 하면서는 굳이 사무실에 앉아 불필요한 시간을 보내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게 됐고, 줌(ZOOM)을 통해 화상회의를 하면서는 사무실에서 불필요한 격식과 절차를 지키며 회의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가짜일은 주로 직장에서 권위나 기득권을 내세우려는 상사들에 의해 만들어져 하급자들에게 주어집니다. 국내 기업들 사이에서 재택근무제가 확산됐지만 직원들에 대한 통제력을 잃을까 주저하는 경영진과 기업도 적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상황이, 환경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재택근무를 하려면 회사와 상사로부터 어렵게 승인을 받아야 했지만 이제는 반대로 사무실에서 일하려면 별도로 신청을 해야 하는 회사도 많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을 계기로 우리는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해야 한다는 것을 근본적으로 깨달았습니다. '2021 키플랫폼'은 우리 기업들에 '가짜일 없애기'(De-fakeworking) 솔루션을 제시할 것입니다.


가짜일 없애기와 하이브리드워크를 통한 생산성 높이기

리모트 워크와 같은 디지털 워크(Digital Work)가 생산성을 향상시킨다는 조사 결과는 매우 많습니다. 디지털 워크 환경은 소수의 인재가 업무를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 다수의 직원들이 원활하고 효과적으로 협업할 수 있기 때문에 업무 성과를 더 높게 달성할 수 있습니다. 일하는 장소와 방식을 가리지 않을수록 생산성이 더 높습니다. 요즘 기업들은 자신이 주도적으로 업무 시기와 장소를 정해 일하는 '하이브리드 워커'(Hybrid Worker)를 찾고 있습니다. 이들은 사무실에서도 일하고 사무실이 아닌 곳에서도 일합니다. 자신이 어떻게 일할지 선택하고, 어디에서나 가장 생산적으로 일합니다. 2021 키플랫폼에서는 디지털 전환에 선도적인 글로벌 혁신기업과 관련 분야 전문가, 석학들과의 공동연구 및 심층토론을 통해 기업이 디지털 워크 환경을 부작용 없이 잘 수용하고,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제시할 것입니다. 머니투데이 취재진의 사전 취재 결과 전문가들은 디지털 워크의 생산성 향상을 극대화하기 위한 프로세스로 △문화적 수용(기술 제공, 정책 커뮤니케이션) △유연한 협업(협업 툴 제공, 직원·고객·파트너·공급망 연결) △가상 업무 환경(장치 구축 가속화, 모바일 수요 지원) △원활한 네트워킹(유비쿼터스 네트워크, 파트너 연결) △연속성(비상 상황 대응계획 수립) △적응형 보안(선제적 방어 체계) 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디지털 워크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조직이 직원들에게 올바른 정책 가이드와 실행 방안, 우선순위 및 기대효과를 명확히 제시해야 합니다. 또 디지털 워크를 실행하기 위한 툴과 플랫폼으로부터 얼마나 무엇을 기대할 수 있는지 사전에 정확히 설정해 직원들과 목표를 공유해야 합니다. 민주적이고 능동적이며 변화를 반기는 기업문화를 구축해 직원들이 커뮤니케이션을 더 많이 하고, 현상을 넘어서는 도전을 하고, 다른 방식으로 일하는 방법들을 제안하게 만드는 디지털 워크에 대한 모든 것을 2021 키플랫폼 현장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