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클

예일대 교수 "가짜일 시키는 직장상사, 하이어라키 때문"

[SoundBite] De-Fakeworking

조철희 | 2021.02.04 13:00

편집자주 |  코로나 팬데믹 1년. 언젠가 마스크를 벗고 일상을 회복하겠지만 '비대면'의 일하는 방식은 영구적으로 변화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실제로 기업들은 업무에 불필요한 요인들을 완전히 제거해 생산성을 극대화하려 애쓰고 있다. '가짜일 없애기'(De-Fakeworking) 등 '일의 미래'에 대해 글로벌 혁신기업과 전문가들이 머니투데이에 전한 '코멘트'(soundbite)를 소개한다.
image
[엠마 장 예일대 사회학 조교수]

Emma Zang, Assistant Professor of Sociology, Yale University



코로나19(COVID-19) 팬데믹 이후 원격근무 등 비대면 업무 환경이 확산되면서 실제로 할 필요가 없는 '가짜 일'이 기존엔 참 많았었다고 느끼는 이들이 적잖다


'가짜일'(fakeworking)은 직장 내에서 하이어라키(hierarchy·계급구조)를 지키려는 상급자들에 의해 주로 만들어져 하급자들에게 할당된다. 일부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선호하지 않는 것도 진짜 이유는 경영진이나 상급자가 자신의 통제력을 잃을까 우려해서다.

따라서 기업은 업무환경과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하이어라키를 해체해 나아가야 한다. 직원들은 유연성을 더 많이 허용해 주면 중요한 업무에 더 잘 집중할 수 있다. '직접적인 관리통제'(in-person supervision)를 하지 않는 것도 많은 직원들이 보여주기식 가짜일을 하지 않을 자유를 준다.



비대면 업무의 장단점은 무엇인가


▶비대면 업무 환경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고 사무실 비용도 줄이며 직원들은 출퇴근 시간을 절약하고 업무 일정도 보다 유연하다. 이 모든 것들이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그러나 재택근무(WFH·Work From Home)는 종종 노동생산성을 감소시키고 특히 여성들의 생산성을 감소시키는데 가사 등 멀티태스킹(multitasking·다중작업)을 많이 해야 하기 때문이다.

재택근무 직원들은 직장생활과 사생활의 경계를 구분짓는데 어려워 한다. 우리는 많은 이들에게서 이 두 삶의 영역이 '융합'(converge) 되는 것을 목격하기 시작했지만 대부분 이들은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른다.

지금까지 경험할 수 없었던 '일의 세계'(world of work)다. 집에서 아빠, 엄마, 아이들은 전통적인 하이어라키를 벗어나 이제 다른 포지션에 있을지 모른다. 부부는 서로를 관찰하고 있고, 아이들은 부모를 관찰하고 있다.



재택근무의 생산성을 높이는 방법은 무엇이 있는가


▶재택근무를 하는 이들은 아이가 집에 있는 동안 업무 집중력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한다. 따라서 기업의 육아 관련 지원은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생산성 향상을 보완할 것이다.

육아를 지원하면 여성 직원은 자신에게 불균형하게 떨어져 왔던 가사노동 일부를 아웃소싱할 수 있다. 회사에서 양성평등 문화가 확산된다면 남성 직원들은 집에서 일할 때 불균형을 더 잘 인식할 수 있다. 회사 관리자들은 남성 직원들에게 가정 문제에 잘 참여해야 한다는 점을 이해시켜야 한다.



재택근무에 따른 정신적·육체적 건강 문제를 호소하는 이들도 있다


▶기업이 직원들의 정신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책은 다양하다. 카운슬링, 피트니스 프로그램 등은 직원들이 매우 필요로 하고 만족해 하는 지원책으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고, 직원들이 더 오래 회사를 다니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같은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사회경제적으로 어떤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보는가


▶사회적 관점에서 아마도 가장 큰 변화는 '고립'의 확대일 것이다. 일은 직원들에게 '사회적 배출구'(social outlet)가 되기도 했는데 이것이 갑자기 사라지게 됐다.

경제적 관점에서 우리는 일, 교육, 가정 등에 지속적 영향을 미칠 화상회의와 같은 기술들을 이용하면서 엄청난 변화를 목격하고 있다. 경제는 얼마간 보다 광범위하게 재구성될 필요가 있다. 예컨대 오피스 등 상업용 부동산의 수요가 줄어들 수 있다.